자유게시판

아빠 한입만

2019.02.22 21:27 조회 수 25

16908b2185849e812.gif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우리의 글에, 아름다운 마음의.

향이 묻었어요.

 

무슨 말인지 모르겠는데, 매일 몇 줄씩 쓰는지 모르겠어요.

댓글로 보니까 기분이 좋아지더라고요.

좋은 분이네요.